'자작시'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0.06.06 [랭보워너비] 기다리는 계절.. (1) by coolpeace
  2. 2010.02.22 [랭보워너비] 습관의 망각.. by coolpeace
  3. 2009.10.29 [랭보워너비] 버스여행 (3) by coolpeace
  4. 2009.10.26 [랭보워너비] 마음물 (4) by coolpeace
  5. 2009.10.18 [랭보워너비] 비(非)운다.. (8) by coolpeace
 


기다리는 계절..



여름엔 겨울을 꿈꾸고
겨울엔 여름을 기다리는건

지나간 계절의 대한
그리움보다

다가올 계절의 대한
기다림의 시간이 마련한
미련의 선물인걸까..

그렇게 기다림이 길더라도
기다려서 맞이하는 그 순간엔
또 다시 다른 계절을 꿈꾸게 될 나..

어쩌면 계절의 문제가 아닌
너와 함께하는 그 계절을
나는 꿈꾸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그렇게 나는 너로 인해 계절을
핑계삼아 또 다음 계절을 기다리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용산2가동 | N서울타워
도움말 Daum 지도

'랭보 워너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랭보워너비] 기다리는 계절..  (1) 2010.06.06
[랭보워너비] 습관의 망각..  (0) 2010.02.22
[랭보워너비] 버스여행  (3) 2009.10.29
[랭보워너비] 마음물  (4) 2009.10.26
[랭보워너비] 비(非)운다..  (8) 2009.10.18

Posted by coolpe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습관의 망각

                                                     친한 친구녀석
                                                     전화번호조차 
                                                     못외우는 내가

                                                     너와의 추억만큼은
                                                     태어난 순간부터
                                                     갖고있던 습관마냥 
                                                     내안에 배어 버렸어..

                                                     너라는 습관이 
                                                     내 삶에 깊이박힌 화석처럼
                                                     흔적으로 나타날때면

                                                    망각이란 지우개로
                                                    너라는 추억의 습관조차
                                                    지워버리고 싶다..

                                                    마치 단 한번도
                                                    마주친적 없는
                                                    모르는 사람처럼 
                                                    그냥 그렇게...


                                                                                  10.02.22

                                                                                          랭보워너비



'랭보 워너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랭보워너비] 기다리는 계절..  (1) 2010.06.06
[랭보워너비] 습관의 망각..  (0) 2010.02.22
[랭보워너비] 버스여행  (3) 2009.10.29
[랭보워너비] 마음물  (4) 2009.10.26
[랭보워너비] 비(非)운다..  (8) 2009.10.18

Posted by coolpe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버스여행

영화관마냥 표를 끊고
좌석을 찾아 앉으면

창밖으로 펼쳐지는
1시간 30분의 말없는
무성영화는시작되고


이어폰을 통해
흘러나오는
라디오속 노래는 
배경음악
되어
멋진 단편영화
한편이 된다

관객조차 없는
이 영화는
지금 이시각
나만을 위해 단한번
상영되는 미개봉작..


내일이면 다시는
상영되지 않을
이순간이여
기억하라 영원히..

 



'랭보 워너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랭보워너비] 기다리는 계절..  (1) 2010.06.06
[랭보워너비] 습관의 망각..  (0) 2010.02.22
[랭보워너비] 버스여행  (3) 2009.10.29
[랭보워너비] 마음물  (4) 2009.10.26
[랭보워너비] 비(非)운다..  (8) 2009.10.18

Posted by coolpe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노래 가사 같은 느낌이 많이 들어요,
    마음물과 비(非)운다 ,와는 다른 느낌의 가사 같아요
    모든 글들의 장점이 편안하게 쉽게 읽을수 있다는 점이 굉장히 좋은거 같네요

  2. 좋아요 ㅠ 이 글..ㅠㅠㅠ

  3. sklove2121 2010.08.04 14:3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음..

    좋은데요..

    너무 낭만적인데요.

    버스여행..!! 느낌이 색다른 듯.요

    음악과 함께..시..를..+___+

    동화속에서 살구 계신거 아니애요..!!

    걱정이 되기두 하구.............ㅜ.ㅜ




마음물

눈은 먼지에 찔리면
눈을 보호할 눈물이 흐르는데

마음은 가시돋은
너의 말에 찔려 상처가 나도
마음물이 흐르지않아..

그래서 나는 오늘도
메마른 나의 가슴에
마음의 상처를 보호할

단비같은 술이란
이름의 마음물을
내안에 흘러보낸다


                                       09.10.26

                                                랭보워너비


'랭보 워너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랭보워너비] 기다리는 계절..  (1) 2010.06.06
[랭보워너비] 습관의 망각..  (0) 2010.02.22
[랭보워너비] 버스여행  (3) 2009.10.29
[랭보워너비] 마음물  (4) 2009.10.26
[랭보워너비] 비(非)운다..  (8) 2009.10.18

Posted by coolpe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듣기에 따라서 감상적인 것도 같지만 또 어찌보면 외로운 현대인의 마음을 잘 표현하신 것 같아요.
    글을 좋아하는 글쟁이인지라 반가운 마음이 앞섭니다.
    앞으로 자주 들르도록 하겠습니다.

    • 부끄럽네요.. 이상하게 글을 쓰면 우울한 느낌의
      글만 적게 되는지^^;저는 글을 쓸뿐 멋스럽게 쓰는
      재주가 없는데..
      불탄님! 앞으로 많은 조언 부탁드리겠습니다.

  2. 굉장히 차분하면서도 서정적인 그리고 특별하게 마음에 다가와 여운을 깊게 남기는 시 인거 같네요
    왠지모르게 슬픔도 느껴지면서 마음을 차분하게 만드는...
    계속 읽게하는 힘이 있는 글 같아 좋네요,
    또다른 마음의 글을 기대하게 되네요. ^^

  3. sklove2121 2010.08.04 15:0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재훈 님..

    은..

    마음에 양식..을 드시는 건가..

    마음에 와 닿는 말들이. 가슴에 콕콕 박히네요..

    아~~ 정말...!!

    너무 멋있어요.. 멋있자나요....ㅜ.ㅜ


<프롤로그..랭보워너비>

누군가 내게 꿈을 묻거든 대답을 하지 못한채 잠시 고민에 빠지게될것이다..

나에겐 꿈이 없었다.. 그런 내가 열어덟 처음으로 꿈이란걸 마음속 서랍에 소장을 하게되었다..

그건 바로 국어선생님이었다. 비록 그 꿈은 이루지 못한채 스무살적 수능이란 고배를 마시고

수리,외국어영역에 비해 월등한 성적을 받은 언어영역의 높은 점수를 위안삼은채 그렇게 나의 꿈은 멀어져갔다..

물론 나는 현재 직업에 만족을 하지만 가끔 아르튀르 랭보를 꿈꾼다..

그래서 국문학을 정식으로 공부하지 않았지만 이 카테고리에 내 느낌을 적어보려한다...

마치 문법의 파괴를 일삼은 랭보처럼....








비(非)운다..

10월의 가을 바람이 내곁을 스쳐지나면

나는 직접 말하지 못한 쓰디쓴 습작들을 바람에 싣어 보낸다..

어디선가 불고있을 가을바람이

내가 미처 전하지 못한 이야기를 그녀의 숨결에 실려

내 마음을 느낄수 있게..

나는 오늘도 가을바람에 나를 비(非)운다..

                                                                         09.10.18
                                             
                                                                                랭보워너비


 

 

'랭보 워너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랭보워너비] 기다리는 계절..  (1) 2010.06.06
[랭보워너비] 습관의 망각..  (0) 2010.02.22
[랭보워너비] 버스여행  (3) 2009.10.29
[랭보워너비] 마음물  (4) 2009.10.26
[랭보워너비] 비(非)운다..  (8) 2009.10.18

Posted by coolpe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짧지만 강한 여운이 남는 글이네요.
    배경음악과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깊어가는 가을에 잠시 뒤를 돌아보게 됩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비우다=비(아닐 비(非))우다(울다) = 아니 울다 =안울다
      와 마음을 비운다는 뜻의 중의적인 표현을
      이런식으로 한번 써봤는데 처음읽는이들에게도
      의미 전달이 잘 됐는지 모르겠네요..
      칭찬해주셔 감사합니다^^ 리플이 거의 전무한
      블로그라 친절히 남겨주신 덧글과 칭찬에
      처음 받는 평가라 많이 쑥쓰럽습니다

  2. 펜탁스남 2009.11.03 11:3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최근에 본 글귀인데 "단순하고 평범한 이야기가 우리의 가슴을 울리는 것은 그 이야기의 전해주는 메시지가 아무런 치장도 멋도 가식도 두르고 있지 않지만 그만큼 진실하기 때문이다. " 이 느낌이 드는 시네요

  3. 글귀에서 가을이 느껴지는거 같아요
    쓸쓸한 기억들과 차가운 가을날의 바람들과..
    저또한 지나가는 가을을 다시 돌아보게 되네요,

  4. sklove2121 2010.08.04 15:3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非 운다..

    좋네요.

    이 시 좋아요.

    국어선생님.. 되셨으면 정말루 잘 어울리고
    좋았을텐데... 아쉬워요..

  5. 창가의 토토로 2010.11.08 05:4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여전히 국어선생님 꿈을 꾸나봐요. 마음은 철들지않고 계속 꿈을 꾸면좋겠어요.
    시간날때마다 틈틈히 기록해서 자서전같은 책을 내도 좋을거에요.
    자신을 위해서 다시 공부해도 늦지않아요.
    따뜻한 코코아 마시면서 마음에 미련보다 달콤한 꿈을 가져보세요.

  6. 쿨피스님이 국어선생님이 되려는 이유는 따로 있었다..
    바로.. 여학생들은 더러 미혼 국어선생님에게 호감을 갖는다..
    쿨피스군은 이를 악용.. 국어교사가 되어 여학생들에게 호감을 갖어보려..

  7. 정말 귀하의 블로그를 좋아